‘꽃청춘’ 유희열, “7대 불가사의 다 보고 죽을줄 알았지만…”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유희열이 어렸을 적 꿈들이 사라져 가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꽃보다 청춘’은 마추픽추를 보러 간 꽃중년 3인방 유희열, 윤상, 이적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벽부터 마추픽추를 보러 나간 그들은 안개에 온통 가려진 마추픽추를 보고 실망감에 빠진다. 하지만 그들은 아쉬움에 안개가 걷히길 기다리게 되고, 결국 마추픽추의 진면목을 목도한다.

마추픽추를 보고 눈물까지 흘렸던 유희열은 “어렸을 적에는 내가 7대 불가사의를 다 보고 죽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꿈이 사라져버렸다”라고 퇴색되는 꿈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사라진 꿈에대한 안타까움은 마추픽추를 보게됨으로써 사라지게 되었다. 마추픽추의 진풍경을 바라보는 그들은 감동의 눈물을 흘리며 서로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내기도 해 감동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