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 삼인방, 구름 걷힌 마추픽추의 진면목 목도 ‘감동 그 자체’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꽃청춘’의 윤상, 유희열, 이적이 구름이 걷힌 마추픽추의 장관을 보고 감동에 젖었다.

2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꽃보다 청춘은 마추픽추를 보러 간 꽃중년 3인방 유희열, 윤상, 이적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하늘은 그들의 편이 아니었다. 마추픽추가 안개에 온통 가려졌던 것. 하지만 그들은 아쉬움을 주체하지 못하고 다음날 일정이 있음에도 일단 기다려보기로 했다.

자리에 앉아 하염없이 기다리던 그들은 이내 거짓말처럼 구름이 서서히 걷히며 미스테리한 마추픽추가 모습을 드러내는 진풍경을 목도하게됐다.

세계의 미스테리 마추픽추를 두 눈으로 확인한 그들은 말문이 막힌 채 광경을 바라보았다. 여정 내내 가장 기다려왔던 장면이었기에 그들의 감동은 말로 표현할 수 없었다.

특히 이적, 유희열은 감동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유희열은 이적, 윤상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내며 청춘의 도입부를 함께 한 그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