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 유희열, 마추픽추 경관에 감동의 눈물 “시간이 아깝다”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유희열이 이적, 윤상과 함께 마추픽추를 바라보며 눈물을 흘렸다.

2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꽃보다 청춘’은 꽃중년 3인방이 페루 여행의 마지막 일정으로 마추픽추에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하늘은 그들의 편이 아니었다. 마추픽추가 안개에 온통 가려졌던 것. 하지만 구름이 곧 걷히고 웅장하고 신비로운 마추픽추가 그들의 눈 앞에 펼쳐졌다.

마추픽추를 바라보던 유희열은 이내 눈물을 흘렸다. 유희열은 왜 우냐는 윤상의 질문에 “시간이 아깝다. 그냥 시간이 아까워”라고 대답했다.

유희열은 “젊었던 청춘의 시절들이 너무 좋았기 때문에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 거겠지”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유희열은 청춘의 도입부를 함께 한 이적, 윤상에 대한 애틋한 마음도 드러내 시청자들을 감동케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tvN ‘꽃보다 청춘’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