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홉수 소년’ 육성재, 경기 도중 갑작스러운 화장실 신호에 패배

tvN '아홉수 소년' 방송화면 캡처

tvN ‘아홉수 소년’ 방송화면 캡처

‘아홉수 소년’ 경기 중 큰 볼일을 보고 말았다.

2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아홉수 소년’에서는 강민구(육성재)가 유도경기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민구는 유도선수로 용인대에 가고 싶어 하는 체대지망생이다. 이어 경기가 시작되자 갑작스런 화장실 신호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상대선수가 계속해서 유도 기술로 위협하자 “아직은, 아직은 안돼”라고 스스로 마음을 다잡는 모습을 보였다. 급박한 상황에서 강민구는 “잠시만”이라고 외쳤으나 상대선수에게 제압당하고 말았다. 결국 강민구는 경기장에 누워서 볼 일을 보고 말았다.

이날 육성재는 상의 탈의를 한 채 멋진 모습으로 등장, 5분도 되지 않아 코믹연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tvN ‘아홉수 소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