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씨제스행(行), 설경구 최민식과 한솥밥

황정음 팽현준

황정음이 씨제스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배우 황정음이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29일 “매 작품에서 진심 어린 연기성장을 보여주며, 이제는 드라마를 끌어가는 주연 여배우로 자리잡은 황정음의 필모그래피가 인상적이다. 앞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 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황정음은 2005년 드라마 ‘루루 공주’로 안방극장 문을 두드린 뒤, 2007년 ‘사랑하는 사람아’를 통해 본격적으로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후 ‘내 마음이 들리니?’, ‘골든타임’, ‘돈의 화신’, ‘비밀’ 등에 출연했으며, 주연을 맡은 작품마다 대히트를 기록하며 시청률의 여왕이라는 호칭까지 얻었다.

특히, 드라마 ‘돈의 화신’에서 여배우로서 쉽지 않은 모습의 캐릭터 특수분장에 도전해 박수를 받았으며, ‘비밀’에서 보여준 눈물연기와 모성애연기로 뜨거운 반응을 얻어 지난해 말에는 KBS 연기대상 ‘여자 최우수연기상’까지 거머쥔 바 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최민식, 설경구, 이정재, JYJ(김재중, 박유천, 김준수), 이범수, 박주미, 박성웅, 곽도원, 김강우, 송새벽, 강혜정, 송지효, 거미, 라미란, 정선아, 정석원, 박유환, 이창용, 류혜영, 김무영, 진혁 등이 소속돼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