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의 언덕’ 문소리, “카세 료와 호흡, 교감하는 순간들이 많았다”

문소리 카세 료
“굉장히 훌륭한 배우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홍상수 감독의 영화 ‘자유의 언덕’에서 일본 배우 카세 료와 호흡을 맞춘 문소리가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후 진행된 영화 ‘자유의 언덕’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문소리는 “이 사람이 일본 사람이고, 모리고, 카세 료고, 카메라가 돌아가는지 안 돌아가는지 중요하게 느껴지지 않을만큼 자연스러운 무언가가 교감하는 순간들이 많았다”며 “지금 기억해도 굉장히 특별했던 순간이었다”고 촬영 당시를 돌아봤다.

또 문소리는 “우리 모두가 좋은 친구가 될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영화를 보셔서 아실텐데, 그런 느낌을 가진 배우는 드물다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자유의 언덕’은 인생에 중요했던 한 여인을 찾기 위해 한국을 찾은 모리가 서울에서 보낸 며칠을 다룬 작품. 카세 료는 극 중 사랑하는 여인 권을 찾아 북촌을 찾은 일본인 모리 역할을 맡았다. 또 제71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오리종티 부문에 진출했다. 9월 2일 오후 3시 공식상영, 9월 3일 오후 3시 15분 2차 공식상영 될 예정이다. 국내 개봉은 9월 4일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