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아이언맨’ 첫 촬영 소감 “긴장되고 떨린다”

'아이언맨' 신세경

‘아이언맨’ 신세경

배우 신세경이 KBS2 새 수목 드라마 ‘아이언 맨’의 첫 촬영 소감을 공개했다.

신세경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공식 유투브 채널을 통해 드라마 첫 촬영 현장 모습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신세경은 극중 자신의 배역인 순수하고 맑은 캐릭터 손세동으로 분해 연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신세경은 “첫 촬영이라 긴장되고 떨리는 게 사실이었지만 재미가 있을 것 같아서 기대가 많이 됩니다”라며 “저만 잘하면 될 것 같아요. 열심히 잘 해내서 아주 재밌고 좋은 드라마로 완성하고 싶습니다”라고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손세동은 도덕교과서를 옮겨놓은 듯 티없이 맑고 순수한 인물이지만 그 어떤 독설 앞에도 주눅 들지 않는 당찬 면모도 가진 사랑스런 캐릭터다. 신세경은 지금까지 보여줘 왔던 이미지와는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과 연구를 하고 있다.

‘아이언 맨’은 마음 속 상처가 칼이 돼 몸 밖으로 돋아나는 주홍빈(이동욱)과 세상 모든 불의는 그냥 넘어가는 일이 없는 따뜻한 손세동(신세경)이 만나 그려지는 판타지 멜로드라마다. 9월 10일 첫 방송 예정.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