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미인’ 무턱 김효정, 15mm 전진술로 턱 얻었다

김효정

‘렛미인’ 김효정의 변신이 화제다.

28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스토리온 ‘렛미인4’에서는 탈락자 스페셜 기적의 주인공 편이 방송됐다.

무턱 효녀 김효정은 강은수에 밀려 ‘렛미인’에 탈락돼 또 한 번의 좌절을 맛봤다. 이에 ‘렛미인’ 닥터스들은 김효정을 스페셜 렛미인으로 선정해 그녀에게 새 삶을 선물했다.

‘렛미인’ 닥터스들은 “김효정은 15mm 정도 턱을 앞으로 빼는 아주 어려운 수술을 감행했다”고 설명했다.

스페셜 렛미인에 선정된 김효정은 59일간 변화를 거쳐 스튜디오에 등장 어머니와의 만남을 준비했다. 이에 김효정씨 어머니는 아픈 몸을 이끌고 땅끝 해남에서 서울까지 올라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애잔하게 했다.

특히 김효정씨 어머니는 딸을 눈앞에 두고도 “진짜 우리 효정이가 누군지 모르겠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후 김효정 씨 어머니는 변한 딸의 모습에 “진짜 이렇게 예뻐 진거냐”며 “정말 턱이 잘됐다”고 말한 뒤 눈물을 쏟았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렛미인4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