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송 ‘아홉수 소년’ 예능 인디음악 품은 감성드라마

tvN '아홉수 소년'

tvN ‘아홉수 소년’

케이블TV tvN의 예능형 드라마 계보를 이을 신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tvN 새 금토드라마 ‘아홉수 소년’(연출 유학찬, 극본 박유미)이 29일 베일을 벗는다. 9세, 19세, 29세, 39세 네 남자의 운수 사나운 로맨스를 담은 ‘아홉수 소년’을 더 즐겁게 시청할 수 있는 관전포인트 3가지를 짚어보자.

9,19, 29, 39 네 남자의 지독한 ‘아홉수’ 경험 … 신선한 기획!
‘아홉수 소년’은 올해 9세, 19세, 29세, 39세를 맞은 아홉수 네 남자의 로맨스를 그린다. 29세 훈남 투어플래너 ‘강진구’(김영광 분), 19세 열혈 유도소년 강민구(육성재), 9세 국민 귀요미 강동구(최로운) 삼형제와 철 없는 삼촌 39세 노총각 예능PD 구광수(오정세)까지 집안 남자들 모두가 아홉수에 빠져 고군분투한다는 신선한 기획으로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첫 방송에서 2014년 갑오년을 맞아 네 남자의 운세를 보러 용하다는 보살을 찾은 엄마 복자(김미경 분)는 보살로부터 네 남자 모두 지독한 아홉수라는 소리를 듣고 부적을 보낸다. 네 남자는 모두 복자의 미신 타령이 또 시작됐다며 대수롭지 않게 넘기지만 네 남자의 굴욕 릴레이가 시작된다. 막내 동구가 오디션에서 발연기를 선보이며 망신을 당하고, 고3인 둘째 민구가 대학입시를 판가름하는 중요한 유도시합에서 일생일대의 대굴욕을 맛보고 만다. 곧이어 삼촌인 광수마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식하는 대형 방송 사고를 치며 위기에 처하게 되자 복자는 마지막 남은 첫째 아들 진구 걱정에 노심초사한다. 첫 방송에서는 네 남자에게 아홉수가 닥치는 절체절명의 순간이 배우들의 열연과 tvN 예능형 드라마 특유의 연출로 그려지며 안방극장에 신선한 웃음을 몰고 올 예정이다.

케미 폭발 ‘김영광-경수진’ 커플 설렘주의보
‘아홉수 소년’ 내부 시사 당시, 배우 김영광과 경수진(마세영 역)이 등장하기만 하면 여성들의 탄성소리가 울려 퍼졌다. 이들이 남다른 케미로 보는 이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하는 설렘을 전했기 때문. 극 중 김영광이 맡은 29세 강진구는 ‘모태조련남’, ‘마포구의자왕’ 등의 별명을 지닌 사내 인기남. 꼬셔서 안 넘어 오는 여자가 없고, 회사 층별로 썸녀가 한 명 이상 있을 정도로 바람둥이다. 그랬던 그가 유일하게 자신의 조련 실력이 통하지 않는 여자 마세영을 만나 짝사랑에 빠진다. 3년차 직장 동기인 강진구와 마세영은 늘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에게 가장 큰 힘이 되어주는 사이로 현실에서 있을 법한 내 꺼 인 듯, 내 꺼 아닌, 내 꺼 같은 ‘썸’타는 사이의 감정을 보여준다.

tvN '아홉수 소년'

tvN ‘아홉수 소년’

특히 김영광과 경수진은 실제 연인 사이가 아니냐는 오해를 불러 일으킬 정도로 ‘아홉수 소년’ 촬영장에서 그 케미가 최고조에 달했다는 후문. 첫 방송에서는 경수진을 향하는 김영광의 진심 어린 눈빛, 김영광을 절로 웃게 하는 경수진의 사랑스러운 행동 등 둘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달콤한 연애 감정을 물씬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디음악, 예능 품었다
‘응답하라 1994’로 시작해 ‘응급남녀’, ‘갑동이’, ‘연애 말고 결혼’까지 tvN 금토드라마가 연이어 성공하고 있는 가운데, 새 금토드라마 ‘아홉수 소년’은 또 하나의 tvN표 예능형 드라마로 더욱 주목 받고 있다. ‘아홉수 소년’은 KBS ‘스펀지’, MBC ‘우리 결혼했어요4’ 등을 집필한 박유미 작가가 극본을, tvN ‘더 로맨틱’, ‘세 얼간이’ 등의 예능 프로그램을 선보인 유학찬PD가 연출을 맡았다. 유PD는 특히 지난해 최고의 화제작 ‘응답하라 1994’의 공동 연출자로 이번 작품을 통해 또 한번 히트작을 탄생시킬 수 있을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아홉수 소년’은 또 인디음악과 예능적인 요소들을 품은 드라마로 타 드라마와 차별화를 꾀한다. 먼저 ‘아홉수 소년’의 모든 배경음악은 인디 음악으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감성을 담은 음악들이 에피소드의 묘미를 한층 살려주는 일명 ‘주크박스 드라마’를 표방한다. 첫 방송부터 스탠딩에그의 ‘고백’박새별 이한철의 ‘바야흐로 사랑의 계절’갈릭스의 ‘잘생겼잖아’ 등 극 중 상황과 딱 맞아 떨어지는 가사와 멜로디가 돋보이는 인디 음악들이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극에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