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서언·서준, 셀프 먹방 선보여…“이런 날이 올 줄이야”

서언 서준
이휘재의 쌍둥이 아들 서언-서준 형제가 셀프 ‘먹방’을 선보인다.

29일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 따르면 오는 31일 방송될 ‘슈퍼맨’에서 엄마 없는 첫 외식에 나선 서언-서준 쌍둥이가 능숙한 셀프 시식을 선보인다.

서언-서준 쌍둥이를 데리고 레스토랑에 간 이휘재는 맞은편에 앉아 “오늘 아빠 하나도 안 도와줄 거야! 외식이니까”라며 쌍둥이에게 혼자 밥 먹는 법을 가르치려 했다.

아빠의 기대에 부응하듯 서언-서준 쌍둥이는 아빠 도움 없이 완벽한 ‘먹방’을 선보였다는 후문. 서언이는 고사리 손에 숟가락을 단단히 잡고, 호박 스프 폭풍 흡입을 시작했고, 서준이는 아빠 도움 없이 고난도 스킬인 포크로 스파게티 먹기를 시도하는 집념을 보였다.

아빠 도움 없이도 숟가락과 포크를 사용해 밥을 먹는 쌍둥이의 모습에 이휘재는 “이런 날이 올 줄이야. 어메이징”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