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매력적 악역 탄생, ‘야경꾼일지’ 김흥수

'야경꾼일지' 김흥수

‘야경꾼일지’ 김흥수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 김흥수가 악역이지만 악역 같지 않은 지지를 받으며 동정여론을 형성했다.

첫 방송부터 연속 8회 동안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이어가는‘야경꾼 일지’에서 이린(정일우)의 형이자 폭군인 기산군(김흥수)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악역인 듯 악역 아닌 악역 같은 기산군’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매력을 느끼고 있다. 어린 시절 기산군은 적통왕자인 이린을 시기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특히 귀기가 서린 해종에게 이린의 잘못을 고해 이린과 해종 사이에 갈등을 폭발시켰고, 이린이 아끼는 장수하늘소 가비를 밟아 죽이며 잔인한 면이 있음을 드러냈다. 결국 왕좌에 올랐지만 신경쇠약증세와 함께 광기를 드러내며 폭군 기산군의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그의 그런 행동이 오히려 시청자들의 동정심을 자극하고 있다. 심지어 자신을 이용하는 줄도 모르고 사담(김성오)을 전적으로 의지하는 모습을 보이거나 할머니 청수대비(서이숙)의 갑작스런 친절에 당황하고 무슨 꿍꿍이가 아닌가 의심을 하는 장면은 그가 얼마나 오랜 시간 외롭게 왕좌를 지켜왔을지 추측할 수 있게 하기 때문.

기산군 주변에 자꾸만 등장하는 ‘관복 입은 자’에 대한 의견도 분분하다. 기산군과 똑같은 얼굴을 하고 기산군 앞에 등장해 악행을 부추기는 ‘관복 입은 자’가 “사담이 부리는 귀신이고 이를 기산군이 보는 것이다”라고 주장하는 ‘귀신 와칭설’과 “그저 기산군이 만들어낸 허상이고 신경쇠약증세가 심해지면서 정신 분열증을 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정신 분열설’로 네티즌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는 것.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도 공통적인 의견은 ‘기산군이 불쌍하다’는 것. 그만큼 기산군은 시청자의 마음을 단단히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김흥수의 탄탄한 연기력이 빛을 발했다. 김흥수는 신경쇠약증세를 보이는 유약하면서도 신경질적인 기산군을 완벽히 소화했고, 때로는 광기를 폭발시켜 시청자를 압도하는 등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만드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