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사’ 이광수, 달달한 ‘박수광식 사랑법’…3색(色) 사랑 방식

이광수1
배우 이광수가 풋풋하고 순수한 ‘수광표 사랑법’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박수광으로 분한 이강수의 따뜻하면서도 때로는 박력 있는 모습이 시청자들을 설레게 한 것. 이에 박수광의 사랑 방식을 살펴보았다.

# 있는 그대로를 사랑한다.

수광은 계산하지 않고 사랑할 줄 아는 남자다. 그는 불량한 모습으로 자신의 상처를 숨기고 사는 오소녀(이성경)에게 사랑에 빠졌다. 수광의 상처를 가볍게 생각하거나 “나랑 다시 만날래? 밥 사줄래? 옷 사주고?”라며 놀리듯 말하는 그녀를 바라보면서도 묵묵히 아무 말 하지 않고 선물을 준비한다.

이어 그는 오소녀의 집을 찾아가 땀을 뻘뻘 흘리며 지저분한 방안을 꼼꼼히 청소해 주었고, 다른 남자와 클럽에 가려는 그녀에게 “이제 교복 말고 이거 입고 가”라며 새 옷이 담긴 봉투를 내밀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리게 했다. 뿐만 아니라, 새 신발을 사달라고 조르는 오소녀를 신발가게로 데리고 가 운동화를 사주며 무릎을 꿇고 앉아 그녀의 신발끈을 자상하게 묶어주는 등 착하고 고운 마음씀씀이가 엿보이기도.
이광수2

#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사랑한다.

수광은 사랑하는 사람 눈에 띄지 않는 곳에서도 묵묵히 그녀를 챙긴다. 오소녀의 아버지가 리어카에 폐지를 지속적으로 집에 쌓아놓는 것을 알게 된 후, 자신이 일하는 카페에서 박스를 모아 손수 리어카에 실어주었다. 폐지를 계속 집에 쌓아 놓으면 딸이 도망갈 것이라면서 그렇게 하지 않겠다고 새끼 손가락을 걸어 약속을 받으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좋아하는 이를 걱정하고 챙기는 속 깊은 모습으로 잔잔한 감동의 물결을 전하였다.

# 부드러움 속 카리스마를 담아 사랑한다.

수광은 잘못 손대면 터질 것처럼 조마조마한 때에 카리스마를 휘두르며 쫄깃한 ‘밀당작전’을 펼쳐낸다. 샘(장기용)을 만나려는 오소녀를 향해 지폐를 던져주고는 “넌 내일부로 아웃이다”라며 더 이상 카페에서 일하러 나오지 말라고 따끔하게 통보를 해버린 것.

이어 “한 번 더 기회를 줄게. 양아치랑 끝내고 나만 볼래 어쩔래”라고 돌직구로 물으며 그녀를 놓아주는 듯 하면서도 한 방에 끌어당겨 여심을 흔들었다. 이렇듯 모든 것을 다 내어줄 것처럼 다정하고 따뜻하면서도 때로는 박력 넘치는 모습을 보이면서 ‘남자 중에 남자’로 우뚝 섰다.

자신이 지니고 있는 아픔 때문에 번번이 사랑에 어려움을 겪었던 수광은 연애고수 ‘장재열’의 세련된 패션을 따라하거나 결정적인 순간에 그의 조언에 따르며 ‘재열바라기’에 등극하기도 했지만, 투명한 ‘비눗방울’ 같은 수광의 사랑이 소녀의 마음에 닿은 진짜 이유는 매 순간 진심을 다했던 그의 예쁜 마음일 것이다.

또한, 그런 수광의 마음이 시청자들에게 닿은 까닭은 눈빛과 표정 하나 하나에 진정성을 담아 연기한 배우 이광수의 열연이 있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귀여우면서도 멋지고, 어설퍼 보이지만 애절한 ‘박수광’ 캐릭터의 매력을 다각도로 섬세하게 그려내며 극의 재미와 몰입도를 높이고 있기 때문이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괜찮아 사랑이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