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직원, ‘세월호 유가족 막말’ 이산 옹호댓글 파문·…위원장 사과까지

방심위 직원

악성 댓글을 적발해야 하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직원이 근무시간에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하는 글을 올린 배우 이산의 발언을 옹호하는 댓글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7일 최민희 의원은 “방심위 권익보호국 민원 상담팀 소속 직원 박 모 씨가 세월호 유가족 김영오 씨를 비난한 글을 남긴 이산의 페이스북에 옹호하는 댓글을 남겼다”고 밝혔다.

박 씨는 “김영오 씨, 역사상 한민족 최초로 최고통수권자 앞에서 욕 한 당신이 대통령께 먼저 사과하면 당신께 사과하겠다”라는 이산의 글에 “이산 님 소신대로 파이팅 하시길. 표현이 과격한 거 말고 이산 님이 한 말에 틀린 말이 있으면 먼저 지적을 해라”라는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어 박 씨는 자신과 의견이 다른 누리꾼에게 “좌빨종북간첩” “빨갱이” 등으로 표현하고 신상정보를 털겠다며 21차례에 걸쳐 악성 댓글을 달기도 했다.

파장이 일자 28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박효종 위원장은 “적절하지 못한 행동에 사과드린다”며 “직원의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을 작성한 것이지만 방송통신정보 심의를 담당하고 있는 심의기관의 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방심위 직원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