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최홍만, 성대모사 하는 조세호에 “이젠 떴으니 괜찮다”

KBS2 ‘해피투게더’ 방송 화면

KBS2 ‘해피투게더’ 방송 화면

최홍만이 조세호가 본인을 성대모사 하는 것에 대해서 “이제 (조세호가) 떴으니 괜찮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2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는 ‘롱 다리 숏 다리 특집’으로 꾸며져 소녀시대 써니, 최홍만, 김세진, 도경완, 홍진호, 황현희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방송 초 최홍만은 MC 유재석의 출연 동기 질문에 “조세호씨 때문에 나온거에요. 방송에서는 처음이에요”라고 답해 살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평소 조세호는 최홍만의 성대모사로 유명하기 때문.

이에 조세호는 “방송에서는 처음 최홍만을 만났다. 하지만 길거리에서 만난 적 있다”고 운을 뗐다.

조세호는 “한창 최홍만 성대모사로 인기를 얻던 중 길에서 최홍만이 ‘진짜 따라하지 마라’라고 말해 너무 무서웠다”고 읽화를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최홍만은 “처음엔 정말 싫었다. 조세호 때문에 길거리의 아이들이 다 나를 따라했다”라고 말했으나 곧이어 “이제 떴으니 괜찮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