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양익준에 “그 인간은 형이 죽였어”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이 부친 살인사건은 양익준 때문이라고 말했다.

28일 방송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에서는 장재범(양익준)이 장재열(조인성)에게 전화를 거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방송에서는 재열이 아버지를 찌른 것은 맞으나 진짜 범인은 불을 지른 어머니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광경은 거울을 통해 본 재열만이 알고 있었다. 재범은 급하게 뛰쳐나가다 이 모습을 보지 못해 재열을 범인으로 알고 있었다.

그러나 재열은 어머니가 진범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법정에서는 형 재범을 지목했다.

이에 진짜 범인이 어머니라는 것을 모르고 있는 재범은 재열에게 분노하며 “니가 그런거 알면 엄마가 아주 좋아할거야”라며 비웃었다.

그러자 재열은 어머니가 불을 지른 장면을 떠올리면서도 재범에게 “그 인간은 형이 죽였어”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