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이준기, 궁녀 된 남상미와 눈물의 재회 “견딜 수 없었소”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이준기와 남상미가 궁궐 내에서 만나 눈물의 포옹을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28일 방영된 KBS2 ‘조선총잡이’에서는 윤강(이준기)이 수인(남상미)에게 미안함과 사랑을 눈물로 전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중전 민씨(하지은)는 김옥균(윤희석)이 갑신정변을 일으킬 것이라는사실을 알게되었다. 이를 듣게 된 수인은 정보를 전하러 가던 중 자신을 낚아채는 윤강과 맞닥뜨린다.

윤강은 미안함의 눈물을 흘리며 “나도 함께 낭자의 길에 동참하기로 했소. 날 위해 궁녀가 되기로 한 낭자의 뜻을 너무 늦게 알았소”라며 “혼자서 아프고 고민했음을 미처 몰랐소. 낭자가 떠난 뒤에야 알았소. 그래서 더 미안하고 안쓰러워 견딜 수 없었소”라고 수인에게 말했다.

이어 윤강은 “내가 성공시킬거요. 낭자를 위해서라도 내가 꼭 성공 시킬거요. 그래서 다시 내 품으로 돌아오게 만들거요. 곧 낭자의 곁으로 갈거요. 이제부터 낭자를 다시 지켜줄겁니다”라고 울먹였고 이에 수인도 “고맙습니다” 라고 답하며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