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부친 살인사건 범인은 차화연으로 밝혀져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괜찮아 사랑이야’ 부친 살인사건 범인이 밝혀졌다.

28일 방송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에서는 조동민(성동일)이 부친 살인사건의 범인이 어머니(차화연)라는 사실을 밝혀내는 장면이 그려졌다.

동민은 재열(조인성)의 이상증세를 알고 그가 어릴 적 살던 곳을 찾아갔다. 재열이 어린 시절을 보냈던 집에 도착한 동민은 당시 사건을 맡았던 검사의 말을 토대로 그 때의 상황을 추측해봤다.

그 결과 재열이 아버지를 찌른 것은 맞으나 진짜 범인은 불을 지른 어머니였다. 이 광경은 거울을 통해 본 재열만이 알고 있었다. 어머니는 해리성 기억상실이었고 재범(양익준)은 급하게 재열을 업고 뛰쳐나가다 이 모습을 보지 못했던 것이었다.

부친 살인사건을 맡았던 검사는 “추측이지만 동생 장재열은 모친이 범인인 걸 알고 있었을 거다”며 “처음에는 묵비권을 행사하다 사인이 질식사라고 하자 어머니 대신 형을 범인으로 지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