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유오성, 남상미에 경고 “함부로 날뛰지 말거라”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유오성이 남상미에게 “날뛰지 말라”고 경고했으나 남상미는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28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에서는 궁녀가 되어 동태를 살피는 수인(남상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궁궐에서 수인을 발견한 원신(유오성)은 여기서 뭐 하는 것이냐고 물었고 수인은 궁녀가 되었다고 대답했다.

이에 원신은“그렇다면 내 일도 도울 수 있겠구나?” 라며 수인을 따라오라 해 수인과 대화를 나누었다.

수인의 수상쩍은 행동에 사태를 파악한 원신은 “날뛰지 말거라, 허튼 수작 말거라. 경고한다. 내가 지켜보고 있으니” 라고 경고헀다. 하지만 수인은 가소롭다는 듯한 태도로 응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윤강이 궁녀가 된 수인을 구하기 위해 갑신정변에 참여하는 모습이 그려져 극의 긴장을 더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