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이준기, 남상미 보낸 슬픔에 스승에 분노“왜 하필 낭자입니까!”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이준기가 궁녀가 되려는 남상미를 떠나보낸 뒤 스승 윤희석에게 분노했다.

28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에서는 스승 김옥균(윤희석)을 향한 분노를 표출하는 윤강(이준기)의 눈물이 그려졌다.

윤강은 궁녀가 되러 가마를 타고 떠나는 수인(남상미)를 그냥 떠나보낼 수밖에 없었다. 수인을 떠나보낸 윤강은 김옥균(윤희석)에게 달려가 분노를 표했다.

윤강은 “선생님께서 수인낭자를 만나신겁니까! 왜 하필 수인 낭자를 궁녀가 되라 부탁하신겁니까”라며 스승의 멱살을 붙잡고 분개했다.

이에 김옥균은 “민씨의 동태를 살필 사람이 필요했다”라고 했으나 윤강은 “수인낭자는 제 목숨과도 같습니다. 제 유일한 소원이었습니다. 왜 하나 남은 희망마저 앗아가신겁니까!”라고 분노했다.

김옥균은 “미안하네. 허나 본인이 위한 일이었네. 자네를 지키기 위해 궁녀가 된걸세”라고 했으나 윤강은 “왕의 여자가 되는 것이 어찌 저를 위한 일입니까!”라며 계속 분노했다.

김옥균은 “그 아이는 자네를 도망자 처지에서 벗어나게 하려 자신을 희생한 것일세. 수인낭자를 데려오는 방법은 자네가 일을 성공시키는 것 뿐이네”라며 분노하는 윤강을 진정시켰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