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왕의 얼굴’, “‘관상’ 제작사 주장 사실무근, 법적대응 할 것”

KBS가 드라마 ‘왕의 얼굴’과 관련해 영화 ‘관상’ 표절 논란에 대한 입장을 다시금 밝혔다.

28일 KBS는 “‘관상’ 제작사 주피터 필름과 그 대리인은 ‘왕의 얼굴’과 관련해 ‘드라마 기획안을 KBS 미디어에 전했다. 영화사 관계자와 작가 및 제작사 관계자가 한자리에 대면했다’라는 근거 없는 주장을 계속 유포하고 있다.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더구나 이 사안에 대해 특정인까지 지목하고 있다. 잇단 허위주장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관상’을 소재로 쓰고 있다는 점 외에는 영화 ‘관상’과 유사한 점이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밝혀 드린다. 또한 영화사가 영화 ‘관상’을 제작하였다고 해서 ‘관상’을 소재로 한 모든 저작물이 표절이요, 모방이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서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KBS는 ‘왕의 얼굴’ 제작 및 방송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서는 “지난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사실에 근거한 입장을 충분히 밝힌 바 있다. 가처분 신청에 대한 첫 심문이 9월 5일로 예정돼 있는 만큼 법원의 판단을 신중히 기다려야 할 것이다. 섣부른 판단과 여론 몰이는 자제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허위 주장을 의도적으로 퍼뜨리고 있는 영화사와 대리인에 대해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엄중하게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입장을 전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주피터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