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우석부터 김한민까지, 천만 감독들 부산에서 뭉친다.

부산국제영화제
1,000만 감독들이 부산국제영화제 필름마켓서 뭉친다.

역대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를 제작한 10인의 감독과 제작자(강우석, 강제규, 이준익, 최용배, 윤제균, 안수현(미확정), 원동연, 김민기, 최재원, 김한민)들은 오는 10월 5일부터 8일까지 열리는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아시아필름마켓에 참석해 포럼을 개최한다.

이들이 개최하는 포럼은 ‘천만 영화를 통해 바라본 한국영화제작의 현실과 전망(이하 천만제작자포럼)이다.

1998년 멀티플렉스 보급으로 변화된 관람환경은 ‘실미도’를 시작으로 연일 최다 관객 신기록을 갱신하고 있는 ‘명량’에 이르기까지 10편의 천만 영화를 가능케 했다.

이번 ‘천만제작자포럼’에는 천만 관객 영화를 제작한 국내 대표 제작자 10인이 최초로 한자리에 모여, 천만 관객을 동원한 제작자로서 한국영화 제작의 현실과 전망에 대한 거침없는 대담을 선보일 예정이다.

본 부대행사들은 아시아필름마켓 기간 동안 전시컨벤션센터 벡스코(BEXCO) 제4전시홀 내 이벤트홀에서 개최된다. 올해 BIFF는 오는 10월 2일부터 11일까지 개최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부산국제영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