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 이래’ 남지현 서강준 알콩달콩 야구장 데이트

KBS2 '가족끼리 왜 이래'

KBS2 ‘가족끼리 왜 이래’

남지현과 서강준의 달콤한 야구장 데이트 현장이 목격됐다.

KBS2 새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극본 강은경, 연출 전창근, 제작 (주)삼화네트웍스)의 강서울(남지현)과 윤은호(서강준)이 야구장에서 알콩달콩 데이트를 즐기는 장면이 공개돼 주말 안방극장의 로맨스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 두 사람은 다정하고 해맑은 모습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아이처럼 장난기 가득한 표정의 두 사람은 야구장에서 첫 데이트를 즐기는 풋풋한 연인들을 떠오르게 만들고 있다.

두 사람은 함성이 가득한 관중석에서 맘껏 소리지르며 열띤 응원에 동참하고 있다. 낯선 야구장 풍경에 얼떨떨해 하는 남지현의 팔목을 붙잡고 응원을 유도하는 서강준의 모습은 두 사람 사이에 흐르게 될 로맨틱한 기류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강서울이 차달봉(박형식)에게 자신이 구해준 진짜 달봉이를 찾아 결혼약속을 지키게 하겠다고 하자 달봉은 그럴 일은 없을 거라며 코웃음을 쳤다. 달봉의 태도에 화가 난 서울은 만약 그런 일이 생기면 지금 일을 백배사죄하라며 내기를 제안했다.

다음 날, 순봉(유동근)의 신발을 사러 간 서울은 쇼핑센터에서 달봉의 지갑을 훔치던 소매치기를 발견하고 붙잡으려다 소매치기에 밀쳐지며 큰 봉변을 당했다. 이 때 곤경에 빠진 서울을 발견한 은호는 자신의 윗옷을 걸쳐주고 다리가 후들거려 일어나지 못하는 서울을 안아 올리며 운명적인 재회를 했다. 뒤늦게 달려온 달봉까지 은호와 만나게 되면서 12년 전 계곡 사건의 주인공들이 다시 모여 새로운 사건을 만들어 가게 될 것으로 보여 이번 주 방송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야구장에서 즐거운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서울과 은호의 모습을 달봉이가 보게 된다면 그의 표정은 어떻게 변할지 이번 주 세 사람의 좌충우돌 발랄 러브 스토리가 주말 안방극장에 큰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KBS 2TV의 새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는 자식들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이 시대의 자식바보 아빠가 이기적인 자식들을 개조하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불효소송’을 중심으로, 좌충우돌 차씨 집안의 일상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할 휴먼가족드라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플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