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니지 민트, 집안 재력 화제 ‘생일선물로 집 한 채 받아’

타이니지의 민트

타이니지의 민트

걸그룹 타이니지의 태국인 멤버 민트가 생일선물로 집을 선물 받았다는 사실이 화제다.

2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는 걸그룹 타이니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그녀들만의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MC들은 멤버 도희가 드라마 ‘응답하라 1994’로 떠서 도희의 밥 값만 올라갔다는 소문이 있다고 질문하자 타이니지 멤버들은 “그건 아니에요. 그런데 개인정산을 받아요”라고 밝혀 관심을모았다.

이어 타이니지 멤버들은 “멤버 민트가 부자라서 밥을 자주 사준다”라고 밝혔고 이어 “민트가 생일 날 부모님께 집을 한 채 선물받았다”라고 말해 현장을 놀라게 했다.

한편 타이니지의 태국인 멤버 민트는 과거 Mnet ‘음담패설‘ 방송에서도 태국 부유층 자제임이 밝혀져 화제를 모았다.

최근 타이니지는 신곡 ‘Ice baby’ 무대에서 베게를 이용한 귀여운 안무를 선보여 화제를 낳은 바 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Mnet ‘음담패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