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특집 ‘나가수’ MC 김성주 윤민수 결정

'나는 가수다'가 추석에 돌아온다

‘나는 가수다’가 추석에 돌아온다

MBC가 추석 특집으로 선보이는 ‘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의 MC로 김성주와 윤민수가 결정됐다.

추석특집 ‘나가수’는 내달 3일 오후 8시부터 상암MBC 앞 광장 특설무대에서 펼쳐진다. 이날 무대에는 김성주와 윤민수가 야외무대의 MC를 맡으며 시나위, 김종서, 박기영, Fly To The Sky, 더원과 ‘나가수’ 최초로 아이돌 그룹 멤버인 씨스타 효린도 무대에 오른다.

무대에 오르기 전 가수들의 긴장되는 순간을 전할 스튜디오 MC로는 남희석, 김신영, 조세호가 활약한다.

특집 무대인만큼 진행 방식도 특별하게 준비된다. 출연 가수들은 관객들 앞에서 우선 본인의 대표곡을 부르고 500명의 청중평가단은 버튼식 투표기계로 최고의 무대를 뽑는다. 그리고 그 순위에 따라, 리메이크 곡을 진행되는 경연 무대의 순서를 정해서 진행된다.

연출을 맡은 박석원PD는 “오랜만에 마련한 ‘나는 가수다’인만큼 출연가수와 제작진 모두 최고의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나가수’ 무대는 추석 연휴 중,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에게도 찾아갈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