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사랑’ 하연주, 조인성 정신분열증 확인 긴장감 UP

하연주_촬영현장사진(4장편집)

배우 하연주가 조인성의 정신분열증을 확인시켰다.

27일 방송된 SBS 수목미니시리즈 ‘괜찮아 사랑이야'(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에서는 극중 태용(태항호)이 재열(조인성)의 첫사랑 상숙(하연주)을 카페로 불러, 재열이 며칠 전 그녀를 찾아왔던 당시 상황을 물었다. 이에 상숙은 ” 마치 누가 옆에 있던 것처럼 말을 했었던 것 같아.”라고 말하였고 재열의 정신분열증세를 확신한 태용은 아연실색했다.

지난 4회에서 재열은 자신이 만들어낸 환상 속의 인물 강우(디오)와 함께 상숙을 찾아갔고 상숙은 알 수 없는 표정으로 재열을 바라보며 엔딩을 맞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상상도 못했던 반전으로 소름이 돋았다, 상숙이 재열의 수수께끼를 푸는 주요한 인물이 될 것 같다며 그녀의 등장에 관심을 쏟았다.

하연주는 총 4회에 걸쳐 특별출연하며 조인성의 숨겨진 과거를 들춰내는 주요 인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고, 짧지만 인상적이었던 장면을 연출하며 극에 긴장감을 형성했다.

하연주는 소속사 웨이즈컴퍼니를 통해 “좋은 작품에 출연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특별출연으로 짧은 시간이었지만 또 다른 모습으로 대중들과 소통할 수 있었던 기회가 된 것 같아 너무나 감사한 마음이다” 라며 소감을 전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웨이즈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