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파비앙, 드디어 고향 프랑스로

fabi 1

MBC ‘나 혼자 산다’의 파비앙이 프랑스 방문을 앞두고 가족들을 위한 선물을 준비했다.

파비앙은 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위해 프랑스에 가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모처럼 만의 고국방문인 만큼 그리운 사람들과의 만남을 기대하며 짧지만 알찬 시간을 보내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프랑스로 떠나기 전, 파비앙은 압력밥솥, 한복, 돌김 등 프랑스에는 없는 한국의 자랑거리를 선물하기로 하고 광장시장에 갔다. 특히 한국의 여성 용품이 좋다는 소문을 들은 파비앙은 친누나를 위해 창피함도 무릅쓰고 한방 여성용품까지 구매했다.

파비앙의 마음이 담긴 특별한 선물은 오는 29일(금) 밤 11시 10분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