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3’ 래퍼들이 말하는 핫이슈 3가지

Mnet_쇼미더머니3_1차공연_바스코

Mnet ‘쇼미더머니3’를 둘러싼 핫 이슈 3가지에 대해 래퍼들이 직접 입을 열었다.

Mnet ‘쇼미더머니3’를 더욱 뜨겁게 달궜던 양동근의 프로듀싱 스타일, 14년차 래퍼 바스코의 록 스타일 무대, 같은 소속사인 씨잼과 기리보이의 맞대결 등 핫 이슈 3가지에 대한 래퍼 본인들의 생각을 어떨까.

# 아이언, 자유로운 프로듀서 양동근에 대한 속내는?
먼저 구제 스웨거(swagger) 래퍼 아이언이 자신의 팀 양동근 프로듀서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을 전했다. 제작진을 통해 아이언은 “’쇼미더머니3’에서 가장 멘붕에 빠졌던 순간이 양동근 형님이 문자로 ‘알아서 하렴’이라고 답을 보내셨을 때”라고 떠올렸다. 아이언은 “제가 공연을 준비하면서 말을 잘 안 들어서 동근이 형님께 죄송하고 또 항상 감사하다. 직접적인 도움 보다는 저를 믿고 저의 음악성을 더 보여줄 수 있게 제게 모든 걸 맡겨주시고 제 의견을 존중해 주신 것에 대해 감사 드린다”며 “동근이 형님께 꼭 우승을 안겨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 14년차 래퍼 바스코, 록 스타일 무대에 대한 진심
‘쇼미더머니3’에 지원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방송 전부터 현재까지 줄곧 화제를 일으키고 있는 바스코도 자신을 둘러싼 이슈들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바스코는 “지난 1차 공연에서 록 스타일의 무대로 굉장한 이슈가 되었었는데 각종 커뮤니티에 관련 글들이 많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런 과정에서 많은 분들이 힙합의 형태, 힙합의 가능성 그리고 힙합의 역사까지도 토론을 하는 것을 봤다. 더 많은 사람들이 힙합에 대해서 얘기하고 함께 고민해 보는 계기가 된 것 같아 기뻤다”고 전했다. 바스코는 이어 “저에 대한 이슈들에 대해 제가 모든 분들께 제 상황이나 배경을 말씀 드리고 이해시킬 순 없지만 단지 지금 상황에서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은 ‘감사합니다. 더 열심히 하겠다’다는 말뿐이다. 초심을 잃지 않고 앞으로 더 많은 걸 보여드리겠다. 더 노력하는 래퍼가 되겠다”고 말했다.

# 씨잼 vs 기리보이 잔인한 맞대결
끝으로, 같은 ‘저스트 뮤직’ 소속 래퍼인 씨잼과 기리보이의 맞대결에 대해서도 씨잼이 직접 생각을 전했다. 씨잼과 기리보이는 오디션부터 오늘 밤 11시에 공개될 2차 예선 무대까지 총 3번째 맞대결을 벌이고 있다. 씨잼은 “’쇼미더머니3’에서 기리보이와 일대일 대결을 했던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정말 상상도 못했던 일이고, 뭔가 음모가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마치 짜기라도 한 듯 두 래퍼가 만나게 되었습니다”라는 MC 김진표 선배님의 멘트가 얄밉게 느껴질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씨잼은 “기리보이와의 맞대결은 많은 분들께 우리 둘을 알릴 수 있고, 실력을 보여줄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만약 시간여행을 해서 그때로 돌아갈 수 있다면 오히려 기리보이와 더 열심히 준비해서 그 때보다 더 다이내믹한 쇼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씨잼은 이어 “오늘 방송되는 저와 기리보이의 대결도 멋지게 준비했으니 방송으로 꼭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오늘 방송되는 ‘쇼미더머니3’ 9화에서는 씨잼과 기리보이의 치열한 2차 예선 무대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기리보이는 신중현의 ‘미인’을 재해석해 들려준다. 양동근의 프로듀싱으로 기리보이 특유의 그루브가 한층 더 돋보이는 색다른 ‘미인’이 탄생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씨잼은 프로듀서 스윙스와 함께 무대에 올라 폭발적인 무대를 꾸민다. 스윙스와 함께 선보이는 씨잼의 무대는 힙합 장르 본연의 매력을 100%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이날 2차 공연의 결과에 따라 래퍼 지원자 한 명만이 남아 있는 도끼-더 콰이엇 팀과 타블로-마스터 우 팀 중 한 팀이 래퍼 지원자와 프로듀서 모두 탈락하게 돼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릴 예정. 도끼-더 콰이엇 팀의 래퍼 바비와 타블로-마스타 우 팀의 래퍼 올티의 공연 결과는 어땠을 지 오늘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준결승 1라운드 무대와 결과까지도 모두 공개돼 결승 진출자도 함께 가려지며 더욱 풍성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