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공익근무 예성, 앨범에 목소리 참여”

슈퍼주니어

슈퍼주니어

그룹 슈퍼주니어가 공익근무 중인 예성에게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28일 오전 그룹 슈퍼주니어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임페리얼 팰리스에서 컴백 기자회견을 가졌다.

슈퍼주니어는 공익근무 중인 예성을 제외하고 10명의 멤버로 컴백했다. 대신 예성은 수록곡 ‘환절기’에서 목소리로만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이특은 “지난 2012년 정규 6집 활동을 마무리하고 나서 7집 준비에 들어가서 예성이 참여할 수 있었다. 이후 목소리를 넣을까 말까 고민하다 목소리라도 함께 나오면 좋을 것 같아서 싣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특은 “예성이 함께 활동하지 못해서 속상해 한다”며 “첫 방송 때 놀러오고 싶어하는데 무대에 올라오고 싶을 것 같다고 말하더라. 목소리라도 참여하게 돼서 고맙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이특은 “우리도 예성이를 많이 기다리고 있다”며 애정어린 말을 전했다.

슈퍼주니어는 29일 00시 정규 7집 ‘마마시타’를 공개하고 같은날 KBS2 ‘뮤직뱅크’를 통해 첫 무대를 선사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