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우 비디오’ 차태현 “멜로 연기가 고팠다”

차태현
배우 차태현이 ‘슬로우 비디오’에서 자신을 감추는 연기를 주로 했다고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슬로우 비디오‘ 제작 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김영탁 감독을 비롯, 차태현, 남상미, 오달수, 김강현이 참석했다.

차태현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여장부는 소외된 친구여서 집에만 있다. 밖을 나오지 않다가 어떠한 계기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나오면서 다양한 일이 벌어진다”면서 “그의 성격은 굉장히 소심하고 엉뚱하다. TV만 보던 친구다. 말투가 일반 사람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 성격과 반대까지는 아니어도 이 영화를 찍으면서 신경썼던 부분은 내 모습을 감추는 것이었다. 감독님도 촬영 중에 ‘태현 씨가 나온 것 같다’고 지적해줬다”고 말했다.

또한 “시나리오를 봤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좋았다”며 “당시 멜로를 많이 안하던 때여서 멜로가 고팠다”고 ‘슬로우 비디오’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슬로우 비디오’는 남들이 못 보는 찰나의 순간까지 보는 동체시력의 소유자 여장부가 대한민국 CCTV 관제센터의 에이스가 돼, 화면 속 주인공들을 향해 펼치는 수상한 미션을 그린 작품이다. ‘헬로우 고스트’ 연출을 맡았던 김영탁 감독과 차태현이 다시 만난 눈길을 끈다. 개봉은 10월 2일.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영화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