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시 퀸 손담비, 생애 최초 버스킹 도전

손담비_2

오랜만의 드라마 출연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손담비가 이번에는 생애 최초로 버스킹에 도전해 화제다.

28일(목) 오후 6시에 방송되는 MBC뮤직 ‘피크닉라이브 소풍’에서는 가수 겸 연기자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손담비가 출연해 생애 최초로 진행한 버스킹 무대와 재즈, 어쿠스틱 등 다양한 장르로의 음악적 변신을 공개한다.

손담비의 이번 출연은 스스로 ‘소풍’의 열혈 팬이라고 밝힌 손담비가 제작진에 직접 출연 요청을 해오며 성사된 것으로, 앨범 활동 기간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인 음악 프로그램 출연이라 더욱 특별했다.

손담비는 녹화 전 제작진과의 미팅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이번 녹화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고, 드라마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라이브 밴드 연습 또한 열심히 참여해 제작진을 감동하게 했다고.

손담비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프로그램이라 나도 꼭 한번 해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아이돌이 아니라 앨범을 자주 내지 못해 팬들에게 미안한 부분이 많았다. 왜 방송에 자주 안 나오느냐는 말이 많아서 이번 기회에 해보자 싶었다”라며 ‘소풍’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가수 손담비의 위시리스트’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녹화는 손담비가 그간 가수로서 해보고 싶었던 일들로 진행되었고, 그 첫 번째는 버스킹 공연이었다.

‘소풍’을 통해 버스킹을 꼭 한번 해보고 싶었다고 밝힌 손담비는 공연을 앞두고 “관객이 많이 없어도, 한두 명만 있어도 즐겁게 하고 싶다”며 걱정 반 설렘 반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고.

하지만 걱정할 필요가 없었다. 월요일 오후에 사전 예고도 없이 진행된 공연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객이 모여 즉석에서 손담비의 버스킹 공연을 함께 즐긴 것.

손담비는 대표곡 중 하나인 ‘퀸(Queen)’ 그리고 평소 좋아하는 곡으로 손꼽는 박재범의 ‘좋아’ 등 3곡을 새롭게 편곡해 부르며 관객들과 호흡을 맞췄고, 버스킹이 끝나자 “솔직히 좀 떨렸는데 하다 보니까 너무 재미있어서 빠져들었다”며 짧은 공연 시간을 무척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버스킹 공연 외에도 라이브 카페에서 자신들의 히트곡들과 애창곡들을 재즈 버전과 어쿠스틱 버전으로 재편곡해 선보이는 손담비의 특별한 무대들도 공개될 예정이다.

생애 최초로 버스킹에 도전한 손담비의 특별한 무대는 28일(목) 오늘 오후 6시에 MBC뮤직 ‘피크닉라이브 소풍’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MBC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