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달콤한 나의 도시’ 일반인 리얼리티 새 장 열까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일반인 리얼리티’의 새로운 장 열까?

27일 첫 전파를 탄 SBS 교양 프로그램 ‘달콤한 나의 도시’가 일단 화제성 면에서는 합격점을 받았다. ‘서른 즈음 여자들의 진짜 이야기’를 주제로 한국판 ‘섹스 앤 더 시티’를 표방한 이 프로그램은 일 사랑 결혼 등을 주제로 서른에 가까운 여성들의 속내를 들여다보고 있다.

출연진으로는 일반인 직장 여성들이 등장, 자신들의 일상을 풀어놓는다. 변호사 오수진(29) 헤어디자이너 최송이(27) 인터넷 영어강사 최정인(28) 대기업 사원 임현성(30)이 바로 그 주인공.

이들은 일주일에 한 번씩 만나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며 프로그램을 이끌어 나간다. “또래의 친구들이 누구나 할 수 있는 고민을 나눠보고 싶었다”며 출연 동기를 전한 이들은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삶을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1화에서는 직장에 지각해 꾸중을 들으며 상사로부터 다이어트 압박을 받는 최정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힘들 때마다 위로받을 수 있는 남자친구가 있지만 정작 결혼에 대해서는 분명치 않은 입장을 보이는 남자친구에 대해 최정인은 섭섭함을 가감없이 토로했다.

오수진은 남성 위주의 직장에서 상당량의 폭탄주를 마시고도 업무에 매진하는 모습으로 직장인들의 공감대를 형성했다. 신부 수업을 위해 업무시간 틈틈이 요리를 배우고, 결혼 서적을 읽고, 상견례를 앞두고 긴장하는 모습을 보이는 임현성은 결혼을 앞둔 여느 예비 신부와 다르지 않았다.

연애할 짬도 없이 쉴 틈 없이 일하는 헤어디자이너 최송이는 “일, 사랑, 결혼 등 서른 즈음 여자들은 고민하고 흔들린다”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알파걸’로 불리는 서른 즈음의 직장 여성들의 일과 사랑을 담아내고 있는 이 프로그램은 ‘타인의 삶 엿보기’라는 재미와 사회적 트렌드를 접목시키며 일단 새로움을 던져줬다. 관건은 진정성이다. 출연자들에 대한 일시적 화제성에 기댄 프로그램으로 자리할지, 시청자들과 진솔하게 소통할 수 있을지는 이후 전개될 내용에 담긴 현실성과 어떤 주제의식을 담느냐에 달려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