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강인, “엑소 위협? 이왕 뺏길 거면 엑소가 낫다”

슈퍼주니어

슈퍼주니어

그룹 슈퍼주니어가 소속사 후배 가수 엑소를 언급했다.

28일 오전 그룹 슈퍼주니어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임페리얼 팰리스에서 컴백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엑소의 무서운 성장세가 무섭지 않냐는 질문에 이특은 “데뷔할 때 내가 MC를 봤는데 이후 군 내무반에서 1위와 대상을 타는 모습을 보면서 기분이 좋았다”며 “영원한 1등도 없다. 지금 같이 활동하면서 대한민국에 멋진 아이돌이 있다고 전세계에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선배니까 대우를 살짝 해주면 좋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이어 은혁은 “위협이라는 것은 우리 밥줄이 끊기게 만들거나 자리를 뺏으면 위협인데 우리는 우리 나름대로 길을 가고 있기 때문에 서로 윈윈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강인이 “사실 이왕 뺏길 거면 다른 곳에 뺏기는 것보다 엑소한테 뺏기는 것이 낫다”고 소속사 후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슈퍼주니어는 29일 00시 정규 7집 ‘마마시타’를 공개하고 같은날 KBS2 ‘뮤직뱅크’를 통해 첫 무대를 선사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