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10년차 아이돌의 고민 “god처럼 되고 싶다”

슈퍼주니어

슈퍼주니어

그룹 슈퍼주니어가 10년차를 맞이한 소감을 전했다.

28일 오전 그룹 슈퍼주니어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임페리얼 팰리스에서 컴백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특은 “10년차가 되니 여유가 생긴 것 같다”며 “예전에는 어떻게 하면 성공할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지금은 여유가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른이란 과연 무엇일까’ 고민을 많이 했다. 힘든 일을 겪으면 어른이 되는 것일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아직 어른이 되기에 부족한 것 같다”며 “지금은 여유를 가지고 조급해하지 말고 활동하는 게 목표다”고 전했다.

이특은 얼마전 완전체로 컴백한 국민 그룹 god를 언급했다. 그는 “얼마전 god의 기자회견 때 김태우 선배님이 기자단을 바라보면서 ‘팬god네’라고 말하는 모습을 보면서 기분이 좋았다”며 “그런 모습을 닮아가고 싶다. ‘이제 10년’이 아닌 ‘벌써 10년’이다. 우리는 우리 길을 잘 가고 있다”고 말했다.

군 입대를 앞둔 신동도 “아직 입대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공백기가 무섭지 않다”며 “열심히 활동하다 가고 싶다. 슈퍼주니어는 영원할 것이다”고 10년차 아이돌의 끈끈한 의리를 보였다.

슈퍼주니어는 29일 00시 정규 7집 ‘마마시타’를 공개하고 같은날 KBS2 ‘뮤직뱅크’를 통해 첫 무대를 선사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