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시양, ‘야간비행’으로 스크린 신고식, 무명에서 주연으로

곽시양

곽시양

‘충무로의 샛별’로 꼽히는 신인 배우 곽시양이 스크린 신고식을 치른다.

곽시양은 28일 개봉되는 영화 ‘야간비행’(감독 이송희일)에서 첫 작품부터 주연을 맡아 야심찬 도전에 나선다.

퀴어영화 연작 시리즈 ‘백야’, ‘지난 여름 갑자기’, ‘남쪽으로 간다’ 등으로 잘 알려진 이송희일 감독의 ‘야간비행’은 억압된 학교 현실 속에서 입시 경쟁과 인권 부재, 소수자 차별과 계급 문제 등 우리 사회의 시스템이 갖고 있는 다양한 불균형을 깊이 있게 담아냈다.

곽시양은 극중 학교에서 촉망받는 1등급 모범생이자 친구와 함께하는 것이 소중한 열여덟 용주 역을 맡았다. 용주는 기웅(이재준)과 중학교 때부터 절친한 사이였으나 고등학교에 진학하면서 서로 엇갈린 학창시절을 보내게 된다. 그 과정에서 두 사람의 끈끈한 우정, 경계를 넘나드는 아슬아슬한 사랑, 고뇌하는 청춘의 자화상들이 유려한 영상미와 함께 감각적으로 펼쳐진다.

지독하고 처절한 학교의 실상을 적나라하게 묘사한 이 영화는 지난 2월 제64회 베를린영화제에 공식 초청돼 현지에서 큰 반응을 얻었는데 이때 많은 여성 관계자들이 곽시양과 기념촬영을 원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고 한다.

'야간비행' 속 곽시양

‘야간비행’ 속 곽시양

루키 조련사로 불리는 이송희일 감독이 무명 신인을 단숨에 주연으로 픽업했을 만큼 곽시양의 연기력은 충무로에서 인정받고 있다. 187cm의 훤칠한 키에 탄탄한 체격, 귀여운 입매에서 떠오르는 소년다운 미소와 짙은 눈썹이 풍겨주는 야성적 카리스마를 함께 갖춘 곽시양은 요즘 SBS 주말극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하며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유망주로 급부상하고 있다.

곽시양이 드라마에서 맡은 배역은 주인공 세 자매와 이복남매 사이인 정희주로 이해심 많고 사려 깊은 성격이지만 남모를 비밀도 갖고 있다. 가끔씩 우수에 찬 눈빛으로 알 수 없는 미소는 짓는데 그 모습에 많은 여성 시청자들이 매력을 느낀다.

인기 모델 출신으로 패션의 런웨이를 누볐던 곽시양은 이제 영화 ‘야간비행’의 새로운 활주로 앞에서 이륙의 힘찬 날개짓을 시도하고 있다. ‘태양이 떠오르는 시간’을 뜻하는 시양이라는 예명처럼 동 트는 새벽을 향해 야간비행의 비상을 시작하려는 것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주)시네마 달,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