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하, 할리우드서 생애 첫 솔로앨범 녹음 마쳐

동하1

가수 정동하가 자신의 생애 첫 솔로앨범을 미국에서 녹음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정동하의 소속사 에버모어뮤직 측은 지난 24일 부터 26일(현지시각)까지 3일간 미국 헐리우드에 소재하고 있는 오션웨이 스튜디오와 웨스트 레이크 스튜디오에서 정동하의 솔로앨범 녹음을 했다고 밝혔다.

데뷔 9년 만에 생애 첫 솔로앨범을 발표하는 정동하는 오션웨이 스튜디오와 웨스트 레이크 스튜디오에서 작업했다. 오션웨이 스튜디오는 프랭크시나트라, 레이찰스, 나탈리 콜, 에릭 클랩튼, 마돈나, 본조비, 롤링스톤즈 등 셀 수 없는 많은 팝, 록 뮤지션들이 녹음을 진행한 50년 역사를 자랑하는 곳이다.

또, 웨스트레이크 스튜디오는 마이클잭슨이 퀸시존스와 함께 ‘드릴러’, ‘배드’ 앨범을 만든 장소로 마이클 잭슨의 ‘빌리진’ 자필 가사까지 남겨져있을 만큼 유명한 곳이다.

정동하의 생애 첫 솔로앨범에는 미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드러머로 마이클 잭슨, 에릭 클랩튼, 퀸시 존스, 마돈나, 다프트 펑크, 데이빗 포스터등의 앨범에 참여한 존 제이알 로빈슨(John JR Robinson)과 마이클 잭슨의 ‘This is it’ 투어 베이시스트이자 라이오넬 리치, 밥 제임스,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리키 마틴, 스티비 원더, 허비 행콕의 앨범에 참여한 베이시스트 알렉스 알(Alex Al)도 참여했다.

또한 현재 전 세계적으로 가장 핫한 아티스트인 퍼렐 윌리엄스의 기타리스트이자 프로듀서로 퍼렐 윌리엄스의 투어 연습으로 바쁜 와중에도 정동하를 위해 특별히 시간을 내어 참여해준 브렌트 패스키(Brent Paschke)도 함께 작업중이다. 브렌트 패스키는 케이티 페리, 브리트니 스피어스, 켈리 클락슨, 레오나 루이스, 넬리 퍼타도, 뉴키즈 온더 블록의 앨범에 참여한 명 프로듀서이자 기타리스트다.

정동하는 오늘 10월초 자신의 생애 첫 솔로앨범을 발표할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에버모어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