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우, 전곡 자작곡 채운 정규 앨범으로 컴백

유승우

유승우

가수 유승우가 9월 4일 첫 번째 정규앨범 ‘유승우’로 전격 컴백하며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재개한다.

‘음악소년’ 유승우의 첫 번째 정규앨범 ‘유승우’는 자신의 이름을 내건 앨범타이틀에 걸맞게 전곡을 직접 작사 작곡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늦여름과 초가을의 시점에서 지난 여름날을 회상한다는 것이 앨범 콘셉트다. 그 속에는 사랑 이야기를 물론 이 외에도 희망, 가족, 학창시절 등 다양한 주제의 곡이 담아 발매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앨범에는 인트로(Intro)를 포함해 총 10곡이 수록되어있으며, 지난 7월 10일 공개돼 여름밤 감성을 뒤흔들었던 ‘밤이 아까워서’도 수록됐다.

28일 정오 뮤직비디오가 선공개되는 타이틀곡 ‘나 말고 모두 다’는 지난 크리스마스, 거리에 친구·동생·형·어르신들 등 너나 할 것 없이 온통 커플로 있는 것을 보고 충격에 휩싸인 유승우가 ‘솔로부대’를 대변하고자 탄생시킨 곡. 유승우는 대다수 사람들이 공감할 만한 이야기를 가사로 적어, 솔로의 마음을 전하는 동시에 결국 사랑이란 얼마나 아름다운지 알려 줄 예정이다.

유승우의 소속사 UK뮤직 관계자는 “이번 앨범 ‘유승우’는 전곡이 유승우에 의해 탄생한 만큼 유승우만의 소년감성과 음악적 색깔이 묻어난다”며 “오랫동안 가수 유승우의 컴백을 기다려주신 만큼 더욱 성장한 유승우의 음악을 접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미니앨범 ‘빠른 열아홉’ 이후 7개월 만에 돌아온 싱어송라이터 유승우가 첫 번째 정규앨범을 통해 대중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첫 번째 정규앨범 ‘유승우’는 오는 9월 4일 정오 전격 공개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UK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