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여공주’ 박지수, 흔들림 없는 대본 향한 시선

'잉여공주' 박지수의 대본앓이

‘잉여공주’ 박지수의 대본앓이

배우 박지수가 대본 삼매경에 빠져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tvN 목요드라마 ‘잉여공주’에 윤진아 역으로 출연 중인 박지수가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잉여공주’에서 박지수는 오랜 연인 현명(온주완)을 애써 외면하고 보다 나은 조건인 시경(송재림) 곁을 맴도는 여우 같은 캐릭터로 눈도장을 찍은 후, 최근 섬세한 감정연기로 현실감을 더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28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촬영 대기 중 헤어스타일을 수정하는 스태프의 손길에도 흔들리지 않고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하며 대본에 빠져있는 박지수의 모습이 담겨 있다. 빡빡한 스케줄 속에서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대본에 열중하는 모습에서 박지수의 연기 열정을 엿볼 수 있다.

박지수가 출연하고 있는 물오른 로맨틱 판타지 드라마 tvN ‘잉여공주’ 4회는 28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디딤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