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상’ 측, KBS 표절 부정에 “공영방송에 어울리지 않는 불공정한 처사”

관상
영화 ‘관상’ 측이 KBS2 ‘왕의 얼굴’의 표절 부정 입장에 대해 반박했다.

‘관상’의 제작사 주피터필름은 28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KBS의 공정과 프로그램혁신의 의지가 진정한 것이라 믿기 때문에 공영방송 KBS는 이러한 표절과 부정경쟁 행위를 중단하고 ‘관상’ 죽이기를 즉각 멈추길 간절히 호소한다”고 전했다.

주피터필름은 “거대한 자본 없이 창의적인 콘텐츠 자체만으로 승부해야하는 작은 제작사에 불과한 주피터필름이 거대한 공영방송 KBS를 상대로 드라마제작 및 방송금지가처분을 신청하기까지는, 대기업의 하청 업체가 대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하는 것 이상의 고민과 망설임이 있었다. 드라마 제작, 방송, 편성권을 가진 KBS 앞에서는 한없이 약한 존재이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주피터필름에게 ‘관상’은 회사의 명운이 걸린 소중한 자산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안타까운 마음으로 부득불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할 수밖에 없었다”며 “실제로 ‘관상’ 측은 MBC와 드라마 제작 및 방송에 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었는데, 최근 KBS의 ‘왕의얼굴’ 편성 확정 보도가 나간 이후 MBC와의 드라마 제작 협상은 모두 보류된 상태”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KBS는 가처분 신청 당일 준비 했다는 듯이 ‘인물과 시대 배경 등이 달라 다른 작품이다’ ‘관상이라는 소재에 대해 왜 독점적 소유권을 주장하는가’라며 자신들의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러한 KBS의 주장은 본질을 감추려는 악의적 반문이 아닐 수 없다. 우리는 동양에서 발전된 관상이라는 소재 자체를 독점하려는 것이 아니다. 드라마 ‘왕의 얼굴’ 이골상(骨相) 수상(手相) 흉상(胸相) 족상(足相) 등 다양한 관상 중 굳이 얼굴상을 채택하고 이를 동물상에 빗댄 것부터 ‘관상’의 주요 소재, 인물들의 캐릭터, 플롯과 갈등 구조를 그대로 모방(표절)한 것을 문제 삼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주피터 필름은 더불어 “KBS의 드라마 ‘왕의 얼굴’ 제작 강행으로 ‘관상’에게 발생하게 될 손해는 금전으로는 회복할 수 없는 손해다. 오랜 기간 투자와 각고의 노력 끝에 얻어낸 ‘관상’은 제작사에게는 회사의 명운이 걸려 있는 작품이다. 한류 드라마는 그야말로 전 세계가 시장이다. 드라마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수익도 물론이지만, 그 과정에서 얻게 될 영업 기회 또한 회사의 성장에 매우 중요한 자산이다. 이 모든 것이 한 순간에 사라지게 되는 것이다”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표절과 부정경쟁행위에 대한 외침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것은, ‘공정’을 회복하고 ‘프로그램을 혁신’하고자 하는 공영방송 KBS에 결코 어울리지 않는다. 따라서 공영방송인 KBS가 정말로 ‘왕의 얼굴’을 진행하고 싶다면, 저작권 침해 및 부정경쟁행위 여부에 대한 판단을 받고 난 후 제작 및 방송 여부를 결정해도 늦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주피터필름의 소송을 대리한 법무법인 강호는 ‘왕의 얼굴’을 편성한 KBS와 제작사인 KBS미디어를 상대로 지난 2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저작권 침해 및 부정경쟁행위를 금지할 것을 요구하는 가처분을 신청을 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관상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