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욱 ‘시간이탈자’로 생애 첫 형사 역… 임수정 조정석과 호흡

이진욱
배우 이진욱이 생애 첫 형사 역할에 도전한다.

윌엔터테인먼트 측은 28일 “이진욱이 영화 ‘시간이탈자’의 출연을 확정지었다”며 “감성적이면서도 치밀한 판단력 가진 형사로 변신, 색다른 매력으로 스크린 점령에 나선다”고 밝혔다.

영화 ‘시간이탈자’는 1983년과 2015년의 두 남자가 한 여자의 운명을 바꾸기 위해 살인사건을 추적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클래식’, ‘엽기적인 그녀’를 연출한 곽재용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극중 이진욱은 감성적인 면모와 실력파 형사로서 빠른 판단력을 가진 김건우 역을 맡았다. 현재의 시간 속 남자이자 치밀한 성격과 과감한 추진력을 가진 건우는 과거와 현재의 미스테리를 재빨리 깨닫고 사건들을 파헤치는 인물이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첫 형사 역에 도전하는 이진욱은 특유의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함께 스타일리쉬한 매력을 발휘해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영화에는 임수정과 조정석이 함께한다.

한편 이진욱은 현재 tvN 일요드라마 ‘삼총사’ 촬영에 한창으로 냉철함 속 부드러운 카리스마는 물론, 근엄한 위트를 지닌 삼총사의 리더 소현세자 역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제공. 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