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나의 도시’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최정인, “첫 방송이 마지막 방송”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달콤한 나의 도시’에 일반인 여성으로 출연해 진솔한 삶을 고백한 최정인의 이력이 화제다.

27일 첫 방송된 SBS ‘달콤한 나의 도시’에서는 서른 즈음의 일반인 여성 4명이 출연하여 연애, 직장생활 등 진솔한 이야기를 그렸다.

본인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고 밝힌 그들은 변호사, 영어강사 등 다양한 직업과 연애관을 밝히며 또래 여성들의 공감대를 얻어냈다.

특히 처음으로 등장한 영어강사 최정인은 과거 ‘가수 보아의 닮은 꼴’로 불리어 왔으며 스포츠 아나운서 경력이 있음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최정인과의 인터뷰 중 아나운서로서 ‘첫 방송이 마지막’이었음이 드러났다. 그녀는 “살이 잘 찌는 체질이라 스스로를 냉정하게 평가하고 (아나운서를)접었다”고 밝혔다.

한국판 ‘섹스 앤더 시티’를 표방한 ‘달콤한 나의 도시’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5분 SBS를 통해 방영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