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조인성 부친 살인사건 범인은 차화연?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괜찮아 사랑이야’ 부친 살인사건의 실마리가 등장했다.

27일 방송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에서는 최호(도상우)와 조동민(성동일)이 장재열(조인성)과 장재범(양익준)의 의붓아버지 살인사건 당시 변호를 맡았던 변호사와 만났다.

변호사는 “두 형제가 범인일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칼에는 둘의 지문이 있고 라이터 지문은 불에 그을려 훼손됐다. 당시 칼에서는 폐 조직, 심장 조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유는 사인이 칼에 의한 자상이 아니라 연기에 의한 질식사이기 때문이다”고 엄청난 사실을 털어놨다. 변호사는 “칼을 찌른 사람이 범인이 아니라 불을 낸 사람이 범인인 거다”며 방화를 일으킨 사람이 범인이라고 지목했다.

또한 변호사는 장재열의 모친(차화연)을 지목하며 “최종 판결에서 동생이 형을 지목하고, 그렇게 사건은 종결됐다. 그때 장재범이 동생을 업고 나가고 그 집에 남은 사람은 엄마뿐이다. 불은 그 이후 났다”고 언급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