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나의 도시’ 다양한 직업의 4인 여성…서른 즈음의 일상 그려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첫 방송된 ‘달콤한 나의 도시’의 일반인 여성 4인방이 각기 다른 직업, 연애관 등을 밝히며 프로필을 공개했다.

27일 첫 방송된 SBS ‘달콤한 나의 도시’는 방송 초반 헤어디자이너, 변호사, 영어강사, 결혼을 앞둔 회사원 등 일반인 여성 4명이 출연 해 “또래의 여성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것들을 이야기 하고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영어 강사 최정인은 “고민을 털어놓을 곳이 많이 사라지는 것 같다”고 말했고, 헤어디자이너 최송이는 “또래 친구들이 누구나 할 수 있는 고민을 이야기하고 싶다”라고 출연 동기를 밝혔다.

변호사 오수진은 “직장에 같이 일하는 분들이나 친구, 부모님들이 서른 즈음의 우리를 이해하게 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고, 결혼을 앞둔 회사원 임현성은 “지금 밖에 없는 이 순간을 남겨보는 것은 좋은 일일 것 같다”고 말했다.

‘달콤한 나의 도시’는 4명의 일반인 여성 출연자의 리얼한 직장생활, 연애 등 그들의 삶을 들여다보는 한국판 ‘섹스 앤더 시티’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5분에 SBS를 통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달콤한 나의 도시’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