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남상미 이준기, 눈물의 이별 “잠시 헤어지는 것일 뿐”

조선총잡이
남상미와 이준기가 눈물로 이별했다. 이준기가 말렸으나 이번에는 남상미가 고집을 부렸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 19회에서 수인(남상미)는 궁녀가 되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어렵사리 목숨을 건진 윤강(이준기)는 이 소식을 듣고, “궁녀가 된다는 게 정말 사실이요”라며 “내가 보이지 않아서 그런거라면 지금 앞에 왔소. 궁녀가 된다는 생각 버리시오”라고 말렸다.

하지만 수인은 “도련님을 위한 길입니다. 함께 같은 길로 향하기 위해 선택한 길”이라고 뜻을 굽히지 않았다. “어찌 날 위한 길이라는 거요”라고 되묻는 윤강에게 “더 나은 세상에서 도련님과 함께 살아가기 위해 잠시 헤어지는 것 뿐입니다”라며 “이렇게 도련님 얼굴 보고 떠날 수 있어 정말 다행입니다. 걱정 마십시요. 꼭 다시 만날 겁니다. 그때까지 몸 조심 하십시요”라고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궁으로 향하는 길에 수인은 “죄송합니다. 도련님. 당장 절 이해할 수 없겠지만, 언젠가 도련님이 절 이해하실날이 오겠죠.  도련님과 영원히 함게 하기 위해 잠시 헤어지는 것 뿐입니다. 그러니 꼭 다시 만날 겁니다. 다시 만나 그때 우리 둘 다 함께 행복할 수 있을 겁니다. 그런 세상에서 살 수 있을 겁니다”라고 눈물로 독백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