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남상미, 궁녀가 되기로 결심했다…이준기와 영영 이별하나

조선총잡이
남상미가 궁녀가 되기로 결심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 19회에서 수인(남상미)는 “궁녀로 들어가라”는 김옥균(윤희석)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수인은 “왜 궁녀냐. 지금도 다 할 수 있다”고 물었고, 이에 김옥균은 “더 깊숙히, 내밀하게 그 사정을 알아야 한다”며 “궁녀만 할수 있는 일이다. 그 정도 각오없이 뛰어들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누구한테도 발설할 수 없는 중책”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수인은 “한 가지 확인하고 싶은 게 있다”며 “만약 성공하면, 정말 세상이 바뀌는 것입니까. 억울하게 쫓기는 사람 없이 제자리로 살아갈 수 있는 것입니까”라고 물었다. 김옥균은 “그럴 것”이라고 자신했다.

하지만 궁녀가 되기로 결심한 수인을 모두 말렸다. 수인의 어머니는 “어미를 죽이고 가라”고 했고, 김호경(한주완) 역시 “왜 궁녀가 되려고 하느냐”며 “윤강을 잊고 살수 있냐”고 말렸다. 그럼에도 수인의 뜻은 확고했다.

동시에 박윤강(이준기) 역시 정예부대를 만들어 달라는 김옥균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