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널사’ 장혁, 장나라에 그림 돌려주며 모진 말…이대로 헤어지나?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 방송 화면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 방송 화면

장혁이 장나라에게 그림을 돌려주며 날 선 말을 했다.

27일 방송된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에서는 이건(장혁)이 김미영(장나라)에게 공연히 모진 말을 내뱉는 장면이 그려졌다.

김미영은 이건에게 “내가 지난 3년동안 어떤 마음으로 당신을 잊었는데 어떻게 이런 장난을 칠 수 있어요?”라고 말했지만 이건은 “뭐 대단한 이유가 필요합니까?”라고 모질게 굴었다.

이건은 “유명한 화가가 전시회를 연다기에 호기심에 가본 것 뿐이에요. 그림도 보다보니까 마음에 들어서 산 것 뿐이에요. 근데 당신이 갑자기 전화해서 일이 다 꼬였어요”라며 미영을 아프게했다.

미영은 “정말 알면 알수록 엄청난 사람이군요. 순식간에 사람 바보 만들어서 가지고 놀더니 이제 그게 내 탓이라구요. 그럼 나를 위로하고 감싸주던 그 마음은 뭐죠?” 라고 울먹였다.

이건은 계속해서 모진 태도를 고수하며 “김미영씨 참 한심합니다. 어떻게 지난 3년 동안 하나도 변하지 않고 바보같이 사람한테 잘 속고 잘 믿고. 도대체 그 버릇 언제 고칠겁니까? 그러니까 미련 곰탱이처럼 이런 그림이나 그리는겁니다”라고 말하며 미영을 가슴 아프게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