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이준기, 쓰러졌다 그리고 사라졌다

조선총잡이
이준기가 총에 맞았다. 하지만 사라졌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 19회에서 박윤강(이준기)과 정수인(남상미)은 최원신(유오성) 일행에게 쫓기는 신세가 됐다. 동행하던 두 사람은 결국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수인은 “혼자는 가지 않겠다”며 “이데로 헤어지면 영영 못 볼 것 같습니다. 영영 돌아오지 않을 것만 같습니다”라고 완강히 버텼다. 하지만 윤강은 “같이 있으면 둘 다 죽는다”며 “연하(김현수)와 함께 있어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이번에도 반드시 살아서 만날 것”이라고 안심시켰다.

수인을 안전하게 피신시키기 위해 윤강은 최원신 일행을 유인했다. 그러는 가운데 윤강은 결국 쓰러졌고, 정신을 잃었다. 그리고는 사라졌다. 최원신 일행도 총에 맞은 윤강을 찾지 못했다.

윤강은 따로 안전한 곳에 미리 빼돌려놨던 상황이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