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남상미의 눈물에 이준기 “오래 걸리진 않을거요”

조선총잡이“여기서 멈추면 안 되나요.”

남상미가 이준기의 복수를 눈물로 말렸다. 하지만 이준기는 멈출 수 없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 19회에서 수인(남상미)는 윤강(이준기)에게 “평범하게 살아가자고 한다면 너무 가혹한 일이 되는 건가요”라며 “너무 무섭고 두렵습니다. 언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니까”라며 말렸다.

이에 윤강은 “미안하오. 허나 여기서 멈출 수 없소”라며 “최원신(유오성), 그 자가 있는 한 어찌됐던 끝을 봐야 합니다. 악연을 끊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너무 오래 걸리진 않을거요”라고 약속했다.

하지만 상황은 점점 윤강이 불리한 상황으로 몰렸다. 고종(이민우) 역시 일본 측의 요구를 들어줄 수 밖에 없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