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의 TV연예’ 김현중 폭행 사건, 상반된 주장 다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화면 캡처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화면 캡처

김현중과 그의 여자친구가 폭행 사건을 두고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27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김현중 폭행 고소 사건에 대한 두 사람의 주장을 다뤘다.

김현중은 최근 여자친구를 상습 폭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송파경찰서 관계자는 “지난 20일 고소됐다. 상해와 폭행 혐의다. 증거자료는 진단서나 자기가 맞았다고 다친 몸을 찍은 사진이다”고 밝혔다.

최초 보도에 따르면 김현중은 2012년부터 연인관계였던 A씨를 최근 2달간 반복적으로 폭행했다고 전해졌다. 이어 김현중의 폭행 혐의는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화제가 됐다.

김현중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정확한 내용 파악 중이다. 진위 여부를 파악하고 나서야 전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입장을 전했다.

김현중은 사건보도 다음날 월드투어 콘서트 스케줄로 인해 태국으로 출국했다.

김현중 측은 출국에 맞춰 “2012년부터 알고 지낸 사이는 맞지만 교제는 최근 몇 달간의 일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상습폭행에 대해서도 “서로간 몸싸움은 한번이었고 갈비뼈 골절도 몸싸움이 아니라 예전에 서로 장난치다가 다친 것이다”고 주장했다.

경찰 측은 “조사일정 조율 중이다. 조속히 끝내고 싶다. 조사해봐야 한다. 가능하면 이번주나 다음주 초 조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