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간 폭스, 환호 속 프로야구 두산전 시구…”특별한 경험”

메간 폭스

메간 폭스

“특별한 경험입니다”

할리우드 스타 메간 폭스가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섰다.

메간 폭스는 27일 오후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두산-LG 경기에 시구자로 등장했다. 이날 메간 폭스는 두산 유니폼에 스키니 진 차림으로 등장해 깔끔하게 시구를 성공해 관중들의 환호를 받았다. 공을 던지기 전 재치있는 포즈를 취한 메간 폭스는 애교 넘치는 동작과 표정을 선보였다. 시구에 대해 메간 폭스는 “특별한 경험을 한다”며 소감을 들려주기도 했다.

앞서 두산 측은 “두산의 승리를 기원하는 릴레이 시구행사를 마련하면서 메간 폭스를 시구자로 초청했다”고 밝혔다. 26일 영화 ‘닌자 터틀’ 홍보차 방한한 메간 폭스는 3박 4일간의 일정을 진행한 후 28일 출국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