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정일우 정윤호, 촬영장 비타민 등극

MBC ‘야경꾼 일지’ 스틸컷

MBC ‘야경꾼 일지’ 스틸컷

‘야경꾼 일지’에 정일우와 정윤호를 중심으로, 한층 더 돈독해진 남자배우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MBC ‘야경꾼 일지’측은 27일 남자 배우들의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정일우가 윤지훈 감독과 껴안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는 여배우와 본 연기에 들어가기 전 감독과 리허설을 해보는 것으로 장난기 어린 정일우의 표정과 함께 눈빛을 주고받는 두 사람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다른 사진에는 정윤호와 윤태영이 똑같이 팔짱을 끼고 카메라를 보며 웃고 있는 모습 담겨있다. 두 사람은 전혀 다른 스타일임에도 마치 친 형제 같이 닮아있어 돈독한 친분을 느끼게 해준다.

정일우와 정윤호의 리허설 장면도 눈길을 끌고 있다. 두 사람 뿐만 아니라 윤지훈 감독을 포함한 현장 스태프들도 옹기조기 모여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는 칼을 써야 하는 위험한 장면이기 때문에 모두가 모여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정일우와 정윤호가 촬영장에서 모두를 이어주며 활기를 가져다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음을 알게 해줘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미소를 자아낸다. 이에 배우와 스태프 모두가 한 마음으로 만들고 있는 ‘야경꾼 일지’에 대한 기대감까지 높아지고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